보도자료

제목 [데일리메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PA 간호사 법제화 추진"
작성자 관리자 조회 88 등록일 2024-04-25
파일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PA 간호사 법제화 추진"

오늘 제7차 의료개혁 정책토론회 참석…"간호인력 역량 혁신방안 모색"

2024.04.18 16:01  서동준 기자 (bios@dailymedi.com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18일 오후 의료개혁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탁영란 대한간호협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 연합뉴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대한간호협회와 함께 18일 오후 3시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필수의료 강화를 위한 간호사 역량 혁신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전공의 이탈에 따른 진료공백에 대응하기 위한 비상진료체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전문간호사와 (가칭)전담간호사의 향후 발전 방안에 대한 실효적인 정책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김성렬 고려대 간호대 교수와 이지아 경희대 간호과학대 교수 발제에 이어 간호학계, 상급종합병원의 간호부서장, 소비자단체,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 등이 참여했다

 

첫번째 발제자로 나선 김성렬 교수는 "필수의료 확충에 필요한 양질의 간호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전문간호사 제도를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전문간호사의 13개 세부분야를 임상현장에 맞게 (가칭)상급실무 전문간호사(10개 분야 통합), 감염, 정신, 마취 등 4개로 통합ㆍ조정하고, 이에 맞춰 교육과정과 자격시험을 개편하는 등 현행 제도를 혁신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지아 교수는 "전담간호사들이 제공하는 의료서비스의 질을 담보하고 이들의 경력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분야별로 직무역량 중심 교육과정 개발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전담간호사를 수술, 외과, 내과, 응급중증, 심혈관, 신장투석, 상처장루, 영양집중 등 8개 분야로 분류하고, 이 중 현재 비상진료상황에서 전담간호사가 시급히 필요한 수술, 외과, 내과, 응급중증 등 4개 분야 교육과정을 구체적으로 발표했다. 

 

이어진 토의에서는 전문간호사와 전담간호사 활성화를 위한 법ㆍ제도적 지원 방안 등의 논의가 이어졌다. 

 

패널 토의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전문간호사와 전담간호사에 대한 법적 보호체계 구축을 위한 관련 법률 정비, 표준교육 과정 및 질(質) 평가체계 마련, 배치기준 및 보상체계 신설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토론회에 참석해 "정부는 지금의 비상진료체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이른바 PA(진료지원인력) 간호사를 조속히 법제화하겠다"면서 "간호사가 임상 현장에서 전문의료인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경력 발전 경로를 마련해 오랫동안 근무할 수 있도록 지난해 4월에 마련한 '간호인력 지원 종합대책'을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PA 간호사 법제화 추진 (dailymedi.com)